기아 K9 후속, 해외에서 실내외 스파이샷 포착


기아자동차의 대형 세단 K9의 후속 모델이 해외에서 스파이샷으로 포착됐다.


기아 K9은 기아차의 기함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제네시스 브랜드에 완전히 밀리면서 성공적인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이에 기아차는 스팅어와 K9, 신형 모하비 등을 비롯한 신차를 새롭게 프리미엄 브랜드로 준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스팅어를 출시하면서는 프리미엄 브랜드 런칭을 잠시 미뤘지만, 추후 스팅어와 함께 신형 K9도 프리미엄 브랜드에 편입시키기 위해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사진=Motor1.com)


전면부 디자인은 언뜻 벤틀리나 링컨 컨티넨탈이 연상되기도 하지만, 라디에이터 그릴에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 코 그릴의 라인이 살아있다. 헤드램프는 두 개의 U자형 주간주행등이 연결되어 있어 기존에 기아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이다. 범퍼 하단부나 라디에이터 그릴 안쪽을 보면 대형 세단 특유의 웅장하고 안정감 있는 디자인을 추구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진=Motor1.com)


사이드 미러는 K7과 같이 하단부에 두꺼운 크롬으로 장식해서 고급스러움을 표현했고, 측면에서 보이는 창문은 과거 현대 에쿠스처럼 쿼터 글라스를 만들었다. 캐릭터 라인은 자세히 드러나지 않지만, 그래도 확대해보면 도어 핸들 위쪽으로 음각의 라인이 들어가 있다.


(사진=Motor1.com)


헤드램프와 마찬가지로 테일램프도 U자형 타입이다. 아직까지 U자형 헤드램프와 테일램프가 무엇을 상징하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고, 예상외로 별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 후면 디자인은 무난하게 디자인됐고, 전면부보다 위장막을 더 단단히 감싸서 보기 어렵게 했지만, 한눈에 봐도 1세대 K9보다는 크고, 고급스러워졌다.


(사진=Motor1.com)


이번에 처음 포착된 실내는 매우 직선적이다. 대칭형 구조를 사용했고, 센터패시아와 센터 콘솔을 완전히 나눴다. 제네시스 같은 디자인이 보이기도 하지만, 센터패시아의 에어컨 송풍구 위치가 특이하기도 하고, 스티어링 휠 디자인도 기존에는 보기 어려웠던 디자인이다. 스티어링 휠도 가죽과 우드, 알루미늄 등의 장식으로 꾸며져 고급스러운 듯하면서 복잡하기도 하다. 변속기는 전자식 레버를 사용한다.



K9은 기함임에도 불구하고, 출시 당시에 3.3과 3.8 가솔린 엔진으로만 준비됐었다.  그러다가 3년 정도 지나 5.0 V8 모델도 추가되긴 했지만, 애매한 파워트레인이 기함의 이미지마저 흐리게 했다. 이 때문에 K9 후속으로 출시될 모델에는 보다 명확한 이미지 구축을 위해 EQ900과 동등한 3.3T, 3.8 V6, 5.0 V8 등의 파워트레인 구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진 속의 K9 후속 모델은 2018년 초 출시될 예정이며, K9이라는 모델명을 사용할지 새로운 이름을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