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출시 앞둔 기아 스토닉, 실내외 디자인 완전 공개

기아자동차의 소형 SUV 스토닉이 7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 사이, 외신을 통해 온라인상에서 이미지가 유출되자 공식 이미지를 완전히 공개했다. 기아차가 이번에 공개한 이미지는 유출된 이미지의 고화질 버전으로 새로운 상세 이미지도 함께 포함되어 있다.



스토닉이라는 이름 무슨 뜻?


앞서 기아차는 렌더링을 공개하면서 스토닉이라는 모델명은 '재빠른'을 의미하는 'SPEEDY'와 음계의 시작이자 중심축이 되는 으뜸음을 뜻하는 'TONIC'의 합성어로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 SUV 리더'라는 콘셉트를 반영한 모델명이다. 기아자동차는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스포티한 디자인의 소형 SUV로서 강인하면서도 민첩한 이미지를 구현한 것에 착안해 '스토닉'이라는 차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튀는 듯하면서도 매우 무난한 외관 디자인


디자인은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전체적인 볼륨감의 조화로 SUV의 강인함은 물론 민첩함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전면은 새롭게 디자인되었지만 정체성을 유지하고 있는 입체적인 그릴과 세로형 안개등 가니쉬를 과감하게 배치하고, 슬림하면서 날렵함이 돋보이는 헤드램프를 더해 인상적으로 완성됐다. 현대 코나에 비해서는 상당히 무난한 편이기도 하다.



측면은 볼륨감 있는 펜더를 적용해 안정감 있는 자세를 갖추면서 날렵한 형상의 사이드 글라스를 적용해 역동적인 움직임을 강조했다. 특히 매끈하고 민첩하게 뻗은 루프라인과 '스토닉'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완성된 루프랙은 스포티한 스타일은 물론 활용성까지 배가시킨다. 또 코나처럼 루프라인과 사이드미러 색상을 달리 포인트를 적절히 활용해서 젊은 디자인을 강조했다.



후면부는 볼륨감 있게 설계된 테일게이트에 완벽한 비례감의 리어디퓨저를 배치해 안정감 있게 마무리했다. 또 개성 있는 그래픽이 점등되는 슬림한 라인의 리어램프는 젊고 미래지향적인 '스토닉'의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스포티지가 연상되는 뒷모습이긴 하지만 스토닉에 맞게 비교적 성공적인 재해석을 이뤄냈다.




인체공학적 설계에 더해진 세련미와 실용성


인체공학적인 설계를 바탕으로 세련미와 실용성을 강조한 실내는 운전자의 감성적인 만족도를 높여준다. 볼륨감 있는 크래시패드와 스포티한 느낌의 에어벤트는 SUV 본연의 강인함과 활동성 있는 이미지를 강조한다. 이와 함께 새로운 스타일의 센터페시아 및 히터 컨트롤, 하이테크한 이미지의 플로팅타입 내비게이션이 적용돼 젊고 특별한 감각의 실내디자인이 완성됐다. 실내에서는 렌더링 이미지와 동일하지만 세련된 렌더링 이미지와 달리 다소 현실적으로(?) 디자인이 바뀌었다.


파워트레인과 가격은 코나와 비슷


파워트레인은 해외에서 1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까지 총 3가지가 준비될 예정이지만, 국내에서는 코나와 같이 1.6리터 디젤과 1.6리터 가솔린 터보 두 가지와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로 구성된다. 출력과 연비는 코나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역시 사륜구동도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현대 코나의 가격이 비싸다는 비판에 따라 스토닉은 코나보다 가격을 조금 더 낮게 책정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가격이 조정되는 만큼 쉐보레 트랙스나 쌍용 티볼리 등 경쟁 모델처럼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같은 옵션이 삭제될 가능성이 높다.



스토닉, 어떤 면에서나 가장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


기아자동차는 모하비(대형)-쏘렌토(중형)-스포티지(준중형) 및 니로(친환경 SUV)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소형SUV '스토닉'으로 SUV 라인업을 완성하며 시장 대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신규 수요를 창출해 하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에 새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렌더링을 공개하면서 "신형 소형SUV '스토닉'은 첫차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2030세대의 젊은 고객들을 겨냥한 기아자동차의 야심작"이라며 "디자인은 물론 경제성, 안전성, 주행성능 면에서도 가장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0) 트랙백(0)

-

티스토리 툴바